첫 경험 전에 꼭 챙겨야 할 9가지

청춘을 한창 불태울 나이의 남녀 여러분들이 인생의 첫 거사를 치르기 전에 어떤 것을 대비하고 가면 좋을지 정리해 보았다.

1. 술은 안 마실수록 좋다 (식사도 가볍게)

흔히 술김에 하면 지속시간이 길어진다고 하는데, 알코올이 들어가면 자극에 대한 반응 시간이 늦춰지기 때문에 이는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음주의 부작용도 만만치는 않은데, 남성의 경우 심볼이 잘 안 서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다. 또한 술 냄새를 풍기면서 거사를 치르는 것은 썩 유쾌한 경험이 아니다.

또한 음주 이외에도, 식사는 가볍게 할 것을 추천한다. 괜히 배불리 먹고 침대 위로 올라가면 졸린다.

2. 준비물은 꼭 챙겨라

콘돔 등의 피임 도구, 여성 청결제 등은 미리 챙기는 게 좋다. 물론 웬만한 모텔에 간다면 필요 물품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질 좋은 것이 아니다. 어차피 내 몸에 쓸 것, 괜찮은 물건 있는지 한번 알아보자. 미리 준비해서 나쁠 것 없다. 모름지기 신사라면 자신이 쓸 콘돔은 잘 챙겨 다녀야 한다.

여자들도 민망해하지 말고 미리 챙겨두는 게 좋다. 콘돔 안 쓰고 일 치뤘다가 맘 상하고 몸 상하는 건 여자 쪽이다.

3. 음모를 정리하자.

음모가 지나치게 무성하다면 피스톤 운동을 할 때 연결부(…)에 몇 올이 끼어들어가서 쓸릴 수가 있다.

물론 시각적인 측면도 무시할 수 없다. 남성들은 음모가 수북하다면 성기가 상대적으로 왜소해 보일 수가 있으니 적절히 정리하자. 남녀 모두 해당되는 말이지만, 깔끔하게 보여서 나쁠 것 없다.

그렇다고 영상물에 나오는 언니오빠들처럼 완전 매끈하게 관리해버리면 보기에 매우 부자연스럽고, 오히려 파트너에게 영 좋지 않은 인상을 줄 수도 있으니 지양하도록.

4. (특히 음부를) 잘 씻자.

그 오징어 냄새 비스무리한 체취(…)의 악명은 다들 익히 들었을 것이다. 남성들 역시 (특히 포경수술을 하지 않았다면) 다소 냄새가 날 수 있으니, 평소에 미리미리 깨끗이 씻자. 참고로 사타구니 냄새는 하루 이틀 전부터 벼락치기로 씻는다고 쉽게 안 빠진다.

이와 곁들여, 항문도 같이 깨끗이 씻도록 하자. 체위에 따라 냄새가 올라올 수 있는데, 무드 제대로 깨진다.

5. (여성 여러분!)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을 받아라.

젊은 나이에 무슨 뜬금없는 소리인가 싶겠지만, 자궁경부암은 성접촉으로 전파된 바이러스가 주된 원인이다. 이 바이러스로 인한 자궁경부암을 예방 접종으로 지킬 수 있다. 요즘 세상에 과거 따지는 건 좀 촌스럽지만, 상대방에게 바이러스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안전은 지킬수록 좋다. 아직 당신이 성경험이 없다 해도, 미리 지켜라.

6. (남성 여러분!) 성기가 침대에서 서지 않더라도 걱정 마라.

당신이 고자라서 그런 게 아니다. 단지 처음이라 긴장해서 그런 것뿐이다. 조급하게 마음먹지 말고, 파트너를 애무하는 데 신경을 써주면서 긴장을 풀어주다 보면 성기란 녀석은 제 페이스를 찾아 자연스럽게 다시 설 것이다.

7. 파트너와 충분한 의사소통을 해야 한다.

처음이라 좀 쑥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어디를 자극하는 것이 좋다든지 싫다든지, 천천히 혹은 빠르게, 세게 혹은 부드럽게 움직여 달라든지와 같은 요구 사항은 잘 말해야 한다.

또한 불안감이 든다면 언제든지 멈춰야 한다. 자기 마음이 편치 않은 건 상대에게 전혀 미안한 일이 아니다. 한쪽이 즐겁지 못한 기분으로 거사를 치른다면 상대편 역시 즐거울 수가 없는 법이다.

8. 안전한 장소를 물색하라.

옥외나 차량 내부에서 거사를 치르는 것에 대한 환상을 가진 사람들이 꽤 많다. 짜릿할 수는 있지만, 위험부담이 매우 큰 것이 문제다. 특히 순찰하던 경찰에게 걸릴 경우 공연음란죄로 1년 이하의 징역형 혹은 5백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경찰관님들한테 걸리면 그나마 법적인 틀 내에서 처벌받고 끝나겠지만, 지나가던 성질 나쁘고 불량한 일부 사람들에게 들킬 경우 무방비상태로 매우 험하고 창피한 꼴을 당할 수 있다. 뭐든지 안전 제일 아니겠는가? 사랑을 나눌 때에는 서로에게 몰입하고, 서로를 바라보며, 온전히 서로에게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명심하자.

9. 기대치를 조금만 낮춰라.

잘 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한다. 특히 상대가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진심으로 잘해주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사랑을 나누는 것도 마찬가지다. 하면 할수록 실력도 늘고, 아는 만큼 보인다.

서로의 몸이 처음이라면 익숙해지는 데는 시간이 걸리고, 그만큼의 시간을 들여 서로에게 익숙해지면 더욱 자연스럽고 즐겁게 사랑할 수 있다. 굳이 첫날밤부터 잘해야겠다고 생각하지는 말자. 두 사람이 함께 보낼 시간은 앞으로도 많을 테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